[테니스] 헤드 그래비티S 입니다

최근에는 헤드에서 가장 다양한 테니스 라켓을 내놓고 있다. 헤드 그라비티는 차세대 넘버원으로 예측되는 즈베레프를 모델로 테니스인을 공략하고 있는데,

기본 모델 헤드 그래비티 프로 모델의 경우 테니스 웨어 하우스 평점이 87점이라고 합니다. 평점치고는 현존 최고 수준이죠.

>

>

그러나, 이 신형 라켓 헤드의 「그래비티 프로」는, 332 g의 무게(스트링 포함)와 332 kg의 스윙 웨이트로, 복식을 즐기는 애호자에게 있어서는 부담이 되는 스펙인 것은 확실합니다. ​

그래서 우리는 무난한 스트링 상태의 312g 무게와 스윙 웨이트 320cm 정도의 헤드 그래비티 MP를 구입할 것입니다.하지만 위에도 이미 포스팅한 것처럼 그라비티 MP의 경우 아무런 특별함을 느끼지 못했다.​

최근 출시된 라켓이 대부분 훌륭했고 그라비티 MP는 편안하고 좋은 라켓이었지만 큰 매력을 느낄 수 없었다.그래서 헤드그래비티 S를 추가로 구입하여 사용하게 됩니다.

>

>

104 빵의 오버 사이즈에 스트링 포함 300 그램, 307의 스윙 웨이트는 정말 재미있는 스펙입니다.

>

그라비티 S의 느낌은 차로 말하자면 그랜저 같은 느낌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첫째 타구감이 편합니다. 그라비티 프로는 빔의 두께가 20,MP는 22, 그라비티 S는 24mm입니다. 오버사이즈이지만스윙도가볍고경쾌합니다. 윌슨 블레이드 104가 같은 104 팬이지만, 그라비티 S가 더 스윙 웨이트가 가볍다고 합니다.맞아요, 같이 편해집니다. 또한 CC가 캄페라고 풀 스윙했을 때는 104 오버 사이즈의 파워가 대단합니다.

>

풀스윙을 했을 때의 힘과 맛이 어마어마합니다. 오버사이즈때문인지300g라켓의파워가아닙니다.발리도 편해요 스윙웨이트도 가볍고 스매시도 괜찮대요

>

서브는 그냥 중간정도 나쁘진 않다고 합니다. 단점으로는 역시 스핀과 컨트롤 문제가 발생합니다. 스펙만 봐도 당연히 예상되는 문제죠.컨트롤과 스핀은 스트링 텐션을 올려 어느 정도는 해결할 수 있지만 기존에 사용하는 텐션이 50이하로 낮은 사람이라면 볼이 긴 그라비티 S를 경기에 사용하는 것은 어려울 것입니다.

>

그라비티S를 제가 한 달 이상 레슨받아 사용해 본 결과 편안한 레크리에이션용으로 결론지었다고 합니다.이는 제공을 가장 잘 하는 코치와 레슨을 받으며 대화를 기준으로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편하고 파워도 좋은 전천후형 라켓이라 편하게 게임을 하며 즐길 때는 정말 좋지만 긴장된 상태에서 코스 공략이나 예리한 공이 필요한 경기이고 전반적으로 볼 끝이 긴 라켓이어서 사용하기에는 쉽지 않은 라켓으로 여겨진다는 것. 저도 그래서 이 라켓을 처분하게 됐어요. 스트링 텐션을 55이상 높여 사용하는 분, 또는 나처럼 얇은 이스턴이 아닌 세미웨스턴 이상의 그립으로 스핀량이 많은 분은 편하고 파워도 좋은 그라비티S를 시타해 보는 것이 좋다고 한다.이상… 하루 이틀 전 다시 라켓병을 든 중수에 오르고 싶은 테니스 김씨였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