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애월 가볼만 봅시다

친구들과 매일 놀러가자는 말만 하다가 지난주에 드디어 제주도로 여행을 다녀왔어요.고민하고 기다리던 여행이었으니 얼마나 즐거운 일인지!우리는 여러 곳을 둘러보기에는 일정이 꽉 차 있어 제주 애월 볼거리를 미리 확인하고 방문해 보았습니다.​​​​​​

>

숙소가 미나토우라구치 쪽이었습니다만, 개인 차량을 가지고 가면 고생한다는 이유로 버스로 이동했습니다.202버스를 타고 신엄리에서 하차한 뒤 택시를 타고 해안도로를 따라 이동했다.​​​​​

>

얼마 전 관광객들이 또 많이 찾는다고 했지만 이른 시간에 움직여서인지 차가 밀리지 않았다.도심을 따라 길이 이어지지 않고 해안을 따라 쭉 가기 때문에 짧은 시간이었지만 경치를 즐길 수 있었다.제주의 바다는 보기만 해도 너무 기분 좋은 것 같아요.

>

일부러 한담 해변에서 조금 먼 곳에 내려 천천히 걸으면서 이동했다.” 놀러 올 시간 아니면 매번 차로만 이동하고 자연을 즐길 수 있는 시간이 별로 없어서 여유를 즐긴다는 생각에서 걸었습니다.생각보다 체력이 없어 조금만 걷다 보니 힘들었어요. 운동 부족이라는 생각이 들었어요.​​​​​​

>

그래도 급한 것도 아니었고 힘들면 중간중간 발길을 멈추고 바다를 구경하며 휴식을 취했다.흐리고 오후에 일어났을 때는 아쉬웠지만 걷다 보면 따가운 햇볕을 막아줘서 오히려 고마웠습니다.

>

천천히 걷다 보니 어느새 애월담 해변에 닿았다.제주 애월 가볼만한 곳에 항상 들어갈 정도로 인기가 좋아요!생각보다 주차공간이 여유롭긴 했지만 요금을 듣고 버스와 택시를 이용할 수 있었다고 생각했어요.저는 한담해변은 처음이라 기대가 됩니다.​​​​​​

>

멀리 푸른 바다가 보였지만 물이 맑고 맑아서 물놀이를 즐기러 오는 사람들이 많다고 합니다.​​​​​​

>

우리는 특별히 정해진 것이 없고 발길 닿는 대로 움직여서 코스를 정하지는 않았는데요. 다음에 기회가 된다면 올레길도 한번 걸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

부지가 높은 곳에서 아래쪽 산책로를 내려다보니 뱃놀이를 즐기는 사람들이 눈에 들어왔다.무엇인가 하고 조사해 봤더니, 투명 카약으로 저도 TV에서 몇 번 본 체험장이었습니다.제주도에 오시면 많이 체험하셨거든요.​​​​​

>

혼자 타는 사람, 2명, 4명으로 다양했는데 레저활동을 안 한지 오래돼서 이상하게 끌렸어요.그리고 많이 하시니까 저도 해보고 싶고 ww폰으로 예상가격표를 확인해봤는데 할인을 해서 바로 결제하고 체험장으로 이동했습니다.​​​​​​

>

눈으로 봤을 때는 엄청 가깝다고 생각했는데, 내리막길을 빙 돌아서서 꽤 걸었다고 생각했는데 가깝지가 않았어요 ㅋㅋ

>

우리는 제주 애월갈만한 곳에 오기 전에 표를 미리 구입했기 때문에 관리자에게 보여주자마자 카약을 탈 수 있었는데 처음 타보는 것이라 긴장했지만 아이들도 잘 저으면서 넘어지지 않고 안전하게 타기 쉬운 것을 보고 안심했습니다. 후후.

>

안전교육은 그다지 길지 않고, 포인트만 잡아서 얘기했는데 배가 투명해서 위에 올라가서 아래를 바라보면 바다 속을 바라볼 수 있는 시스템이었어요.안전을 위해 구명조끼와 앉을 때 몸이 닳지 않도록 잠옷 같은 스커트와 만약 물이 들어와서 신발이 젖지 않도록 슬리퍼도 주시거든요.​​​​​​​

>

생각보다 좁아서 몸을 마음대로 움직이는 것은 불가능했지만 오히려 안정감이 있었습니다.처음엔 약간 휘청거렸지만 자세를 바로 잡으며 균형을 한 번 잡았기 때문에 그 뒤로는 별다른 동요가 없었다.​​​​​​​

>

배를 타고 재미있었다는 얘기를 하다 보니 어느새 봄날이라는 유튜버까지 도착했다. 여기는 이미 많은 분들이 아시는 곳이죠?올레길이 끝나는 부분이었는데 생각보다 긴 코스는 아니었어요.​​​​​​​

>

특히 봄날이라는 곳은 카카오톡에서 많이 본 곳이라 반가웠는데 사람이 너무 많았어요. 대기도 있었어요. 솔직히 힐링을 주제로 놀러왔기 때문에 번화한 곳은 취향이 아니기 때문에 밖에서만 구경하고 통과했다.​​​​​​​

>

다시 돌아와서 카약을 탄 올레길 언덕을 따라 천천히 걸었다.길을따라다양한블로그들이주제별로있고조금조용한곳을찾아다녔습니다.꽤많은블로그들이있었죠.

>

그러다가 취향에 딱 맞는 지금 이 순간이라는 아메리카노 그란데 샵을 찾았는데 처음 멀리서 건물을 봤을 때는 모텔이라고 생각했어요.그만큼 규모가 크고 멋지지만, 제주의 애월이 볼거리로 인기가 많습니다.​​​​​​​

>

빌딩 맨 위에 가게 이름이 써있는데 말 실루엣이 들어 있거든요.사장님이 말을 너무 사랑하는 줄 알면서 실내에 들어갔어요.​​​​​​

>

가게 안에 들어서자마자 왜 말 그림이 간판에 붙어 있는지 확인할 수 있었어요.말과 관련된 소품이나 그림 등이 여러 개 놓여 있는데 박물관 수준이었어요.하나하나 구경하는 재미가 있어 음료만 마시는 게 아니라 형형색색의 느낌이 들었다.​​​​​​​

>

바닐라 라떼 샵을 이용하는 동호회문이 카운터에 적혀있었는데 외부 음식 반입이 불가능하다고 합니다.음료의 종류는 다양했지만 바닐라라떼, 에이드, 차, 주스 등 선택의 폭이 넓었습니다.​​​​​​​

>

우리는 걷기에 지쳐서 정말 달콤한 베이커리도 끌고 간식으로 티라미수와 함께 곁들일 음료 2개를 주문했어요.쟁반에 담긴 음식을 들고 햇살이 들어오는 열린 창가에 앉았다.외부 테라스에는 손님들이 가득 차 있었는데 제주 애월명소 중 가장 인기 있는 곳이라고 한다.​​​​​​

>

창가 자리가 없어서 어쩔 수 없다고 생각했는데, 마침 약속이나 한 듯 빈자리가 갑자기 생겨서 곧바로 자리를 옮겼다.바다가 정말 눈앞에 있는 뷰가 펼쳐졌어요.그런데 의자가 등받이가 없어서 오랫동안 앉기가 불편해서 다시 안으로 들어갔어요.후후. 이 자리에 의자만 더 편하면 장시간 앉아서 멍하니 있을 줄 알았지.​​​​​​​

>

친구가 주문한 돌체라떼 바닐라떼는 제주오설녹색을 사용한다고 하는데 맨 밑은 맵고 고소하며 윗부분은 부드럽고 고소한 크림으로 함께 섞으면 쓴맛을 중화시켜줍니다.너무 달지 않고 깔끔한 맛을 좋아하시는 분이 좋다고 생각했습니다.

>

딸꾹질하던 티라미수는 포크를 사용해서 먹었어요.부드럽고 달콤한 맛이 진하게 입안을 채우고 있어서 아이스크림과 빵을 동시에 먹는 느낌이었어요.디저트류가 좋은 카페는 찾기 힘들지만 제주 애월에 가볼만한 곳의 퀄리티는 남다르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

나중에 친구가 핸드폰으로 검색해보고 윗층이 더 좋다고 해서 먹고 다시 자리를 옮겼어요.’ㅋ’와 특별히 테라스가 예쁘게 꾸며져 있고 분리되어 있는 공간이라 대화도 훨씬 편했어요!다음에 기회가 된다면 가족과 함께 방문하고 싶은 멋진 뷰였습니다.:)​​​​​​

>

음료도 수준이 높고 해가 지는 선셋을 즐길 수 있었습니다만, 시간이 멈췄으면 했습니다.그냥 앉아서 시간을 보낼 수 있는 느낌이었고 이런저런 생각을 많이 했고 이래저래 너무 좋았어요.힐링되는 느낌 🙂

>

이번 여행은 여기저기 왔다갔다 하지 않고 제주 애월에 가볼만한 곳으로만 다녀왔지만 하루가 금방 지나갔어요!오랜만에 공기 좋은 곳에서 숨을 쉬며 자연을 즐기고, 맛있는 음료도 먹으며 힐링을 즐길 수 있었다.또 여름휴가로 제주에 온다면 비슷한 일정으로 코스를 짜서 돌아보고 싶습니다. 제주는 와도와도 좋은 곳이라고 생각합니다.:)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