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톨릭 신부가 안내

>

여자는 약혼하고 부부처럼 지내온 남자에게서 일방적으로 파혼당했다. 남자가 가톨릭 신부였기 때문이다. 여자와 가톨릭 신부는 일본에서 만나 사실혼에 가까운 관계를 맺고 지냈다. 천주교 신부는 여자를 위해 20번 가까이 일본에 와서 서울에 집을 마련하고 만났다. 여자 가족과도 교류했다. 그런데 가톨릭 신부는 어느 날 몸담고 있던 성당 신자에게 여성의 존재를 들켰다고 한다. 신부는 여자에게 신부로 살기로 했다고 말하고 일방적으로 관계를 끊었다. 상처받은 여자는 법원에 돈을 청구했다. 여성은 “신부와 사실혼 관계를 맺고, 카톨릭 신부 직에서 은퇴하면 혼인신고를 하자”고 약혼했다. 그러나 남자가 일방적으로 이를 파기해 정신적 손해를 봤다고 주장했다.

>

재판부는 “가족에게 서로를 소개하고 교류하면서 장차 혼인한다는 합의에 따라 교제한 사실이 인정된다”고 밝혔습니다. 재판부는 또 신부가 일방적으로 파혼을 통보해 파혼했다고 합니다. 이로 인해 여성이 정신적 고통을 받은 것이 분명하므로 신부에게 위자료를 지급할 의무가 있다”고 판결했다고 합니다. 다만 재판부는 사실혼 관계가 부당하게 파기됐다는 여성의 주장은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말합니다. 재판부는 두 사람 사이에 혼인의사 합의가 있었거나 부부 공동생활로 인정할 만한 혼인의 실체가 존재했다는 객관적 증거가 부족하다고 판단했다고 합니다. 사실혼은 인정되지 않았지만 천주교 신부와의 약혼관계를 인정한 여성은 위자료로 정신적 책임을 가지게 됐다고 합니다.  혼인뿐만 아니라 약혼에서도 상대방이 일방적으로 약혼을 파기할 경우 위자료를 받을 수 있다고 합니다. 파혼에 따른 위자료가 지급되려면 서로 장차 혼인한다는 명백한 합의가 있었는지, 즉 약혼에 대한 사실이 인정되어야 합니다. 이혼전문 변호사와 사실관계와 증거를 면밀히 검토해 위자료 소송을 진행하는 것이 현명하다고 말했다.

>

위자료 소송에 대해 고민하셨다면 전문 변호사 경험이 있는 법무법인 세강에 상담을 신청해 주십시오! 높은 승소율 이혼 전문 변호사가 책임지고 사건을 완수하겠습니다.위자료 소송의 확실한 결과 보장 법무법인 세강 1588-0599/010-2436-5505/24시간 직접 상담합니다.

위자료 소송에 대해 더 자세히 알고 싶으시면 아래 링크를 클릭하여 재확인해보세요!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