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3월 정보

2020년 3월 개봉 예정작인 영화 6코로나 바이러스로 얼어붙은 영화관이 빨리 이 사태가 진짜가 되길 바라며 여러분의 건강을 기원합니다.오늘은 봄의 문턱, 2020년 3월 개봉한 영화 6편을 소개하겠습니다.​

>

(1) 장실은 복도가 많다 – 3월 5일 개봉 2019년 서울독립영화제 중 야구소녀와 함께 매진전쟁을 벌였던 작품 중 하나였던 장실은 복도가 많다.감독 하나만 믿고 영화를 만들던 프로듀서 이창실이 갑작스러운 감독 사망으로 겪는 코미디언 일화를 그린 얘기다. 감독님이 죽어서 갑자기 생계가 막막해 스펙이 물거품이 된 것도 어이없었는데 오늘은 귀신까지 보여 황당한 이창실의 웃음 나날들을 그리고 있다고 합니다.복이 많으면 기쁘네, 박복한 장실이 인생을 웃기게 그린 김초희 감독, 충분히 B급 코믹 요소로 가득한데 스토리도 짜여져 있고 연출도 잘 되어 있어서 내용은 B급이나 영화는 A급의 좋은 영화여서 많은 분들이 관심을 가져줬으면 하는 한국독립영화 ‘창실’은 복도가 많네.

>

(2) 다크워터스 – 3월 11일 개봉한 인류의 99%는 이미 중독이다. <스포트라이트> 제작진의 충격 고발 실화 젖소 190마리 폐사, 메스꺼움과 고열에 시달리는 사람들의 기형아 출생, 그리고 한 마을에 퍼지기 시작한 중증 질병… 대기업 변호를 담당하는 대형 로펌의 변호사 ‘롭 빌럿'(마크 라팔로)은 세계 최대 화학기업 듀폰의 독성 폐기물(PFOA) 유출 사실을 폭로합니다. 그는 사건을 파헤치면 파헤칠수록 독성 물질이 프라이팬에서 콘택트 렌즈, 베이비 매트까지 우리의 일상 속에 침투하고 있다는 끔찍한 사실을 알고 자기의 모든 것을 걸고 진실을 밝히려 하는 정의를 말하는 영화’다ー크 워터스’

>

(3) 주디 – 3월 11일 개봉 <오즈의 마법사>의 영원한 “도로시 시대를 넘어선 히트송”오버 더 레인보우”의 주인공 20세기 최고의 여유 테렌트 주디 갈랜드! 불행했던 여유 탤런트로 유명한 주디의 생애 마지막 무대를 런던에서 준비하는데. 눈매의 섬세한 눈을 연기하는 르네젤위거는 보는 관객들을 왠지 울립니다.아름답고 썰렁한 여유 테렌트와의 마지막 인사에 대한 영화 ‘주디’

>

(4) 오다 – 3월 26일 개봉한 부천영화제 최고 화제작이었다 오다. 소설 보기왕이 온다의 영화를 보기 전에 이미 봐서 내용은 대체로 알고 있었지만, 소설이 히데키 개인에 맞춰져 있다면 영화는 더 다양한 시각으로 전개됩니다.제22회 일본공포소설대상에서 대상을 수상한 사와무라 이치의 보기왕이 온다는 심리적 공포를 감안하면 어쩌면 영화보다 소설이 더 무서울지 몰라도 나카지마 데츠야의 연출과 일본영화 특유의 무작위 공포가 살아 있는 영화여서 공포영화 마니아라면 보기를 권하는 영화가 온다.

>

(5) 사냥 시간 그 어렵다는 배우 미니 팬미팅 GV 예매를 성공했지만 코로나 바이러스 때문에 취소되면서 개인적으로는 더욱 안타까운 작품입니다.하지만 3월에는 만날 수 있다고 합니다. 베를린영화제에서도 좋은 반응이라는 얘기가 나오고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는 사냥시간 희망이 없는 도시, 감옥에서 출소한 준석(이재훈)은 가족과 같은 친구 장호(안재홍)와 기훈(최우식) 그리고 상수(박정민)와 함께 새로운 삶을 위한 위험한 작전을 계획합니다.하지만 미래에 대한 큰 기대도 잠시 정체불명의 추격자가 나타나 목숨을 노리고 그들을 쫓는다는 내용입니다. 영화판 기대주였던 남자배우들의 총출연 영화이기도 합니다.

>

(6) 결백 아버지 장례식장 막걸리 농약 살인사건의 기억을 잃어 살인사건 용의자로 몰렸던 어머니 화자(배종옥)의 결백을 밝히려는 변호사 정인(신혜선)이 추시장(허준호)과 마을 사람들이 감추려던 추악한 진실을 재이해해가는 무죄 입증 추적의 극대 대한민국을 뒤흔든 사건에서 모티브를 얻어 영화화된 결백+영화 추천+영화 6+영화 소개+3월 영화 3월 개봉 예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