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영드라마 중국드라마 봅시다

>

>

제46이야기 ​

>

>

사도결은 백영아에게 그 비위는 여불위(여불위)가 만든 비위이므로 여불위(여불위)가 화를 낸 것은 당연한 일이라고 합니다.한편, 사라는 목욕을 하는데 조아가 찾아와 “앞으로 긴 세월동안 독수공방을 하면서 지내야 한다”며 “좋은 시절 하테후마냥왕을 기다리며 지낼까하고, 마음에 결심을 하면 자신을 찾아오라”고 말합니다.집에 도착하면 자혜가 “조아는 어디 다녀왔느냐”고 물어보고 대답하지 않으면 금족령을 내립니다. 그러자 자신의 다리를 묶어 버리면 집을 부순다고 보배들이 산산조각 나기 시작합니다. “자혜는 너무 태연하게 박살내면 또 다른 것에 장식하면 된다고 말하면서, 자신의 보물은 조아와 조아의 뱃속의 아이들 뿐이다. ‘ 라고 말하고 갑니다.​​​​

>

여위는 궁전에 들어가 하늘에 나는 연등에 의문을 품고 병사 중 하나가 왕후의 생일 선물로 올린 것이라는 이야기를 하고 있습니다. 순간의 자제가 초라해보여요 그때 군인들이 급히 어딘가로 가는 것을 보고 왕정금고에 화재가 발생한 것을 알게 됩니다.아침까지 화재를 진압하던 여불은 연등에 의한 화재였음을 알게 됩니다. 그리고 그 화재 속에서 누군가 금고에 불이 붙을까봐 신속하게 옮겨놓은 금고 박스에서 물건을 훔쳐간 것입니다.​​​​

>

여불은 조정대신 앞에서 금고 관리가 허술한 것을 질타받아 선배님 부인과 화양태후의 동생인 미대인은 맨 앞에 서서 여불에게 상처를 주려고 합니다. 눈앞에 6개국 연합이 난입했으며 그 돈은 그 전쟁에 사용하기 위해서 모아 둔 돈이었습니다. 미인은 여자 불이익이 자작 자연을 했다고 백중은 여자 불이위의 편을 들지만, 여자 불이위의 능력에 계속 상처를 입습니다. 이윽고 여불위가 왕에게 군령을 해오면 범인을 잡고 미대 인도 자혜도 7일 이내에 범인을 잡으라고 합니다. 그 가신은 나라의 기둥인 재상의 자리를 놓고 내기를 하는 것이 바람직하지 않았는데, 여불위가 믿어달라고 합니다.​​​​

>

화양태후는 후란을 찾아가 연등을 보여주면서, 후란의 생일을 위해 금고에 불이 나서 돈을 도둑맞았다고 화를 냅니다.사라는 자초를 만나 화양태후가 연등을 들고 가서 호란을 혼내기 위해 얼른 가보라고 합니다.일부를 떠나려던 걸음을 멈추고, 사라를 향해 “그런 작은 일은 왕후 혼자서도 해결할 수 있다”며 침실에 들어가 버리는 것입니다.화양태후는 \”단지 왕후의 생일로 나라의 금고가 불탔다\”며 \”궁인들에게 호랑이 난을 끌어내라고 했고, 호랑이는 태후의 생일에 물고기를 멀리서 죽이지 않고 날랐기 때문에 군인들이 죄없이 목숨을 잃었다고 말했고, 다시 연등에 누군가 활을 쏘는 이동경로를 바꿔 금고가 탔다\”며 자기 탓은 아니라고 합니다. 태후는 거리낌 없는 호랑이에게 소리를 지르지만 호랑이는 자비 없는 윗 어른에게 효도는 없다고 응수합니다. 그리고 화양태후는 허락 없이 왕후의 침전에 들어온 것을 윗사람과 넘길 수 있지만, 화양태후가 데려온 궁인들은 안 된다며 엄벌에 처합니다.​​​​

>

사라는 하 태후에 가서 하나요 오타 황후가 왕후에 한방 먹고 자신이 위로하려 갔다가 쫓겨났다고 그 앞에서 자혜를 만났다고 합니다. 왕후의 언동으로 인해 화양태후와 일부와의 관계가 멀어지는 것이 아닌가 걱정된다고 하고, 그 시점에서 자혜와 화양태후가 손을 잡으면 일부 걱정이 더해진다고 합니다. 하태후는 내시에게 왕후를 대전 전에 무릎을 꿇으면 목숨을 전합니다.​​​​

>

호란은 하태후의 궁에서 무릎을 꿇고 하태후를 기다리며, 하태후는 오지 않을 것입니다. 그때 정아가 들어오려 했고, 오히려 하테프가 더 화를 낼테니까, 호란이가 말릴게요. 하태후가 들어와서 호란의 잘못을 혼내는데, 정아가 거기에 시비를 걸고 이로정연하게 대답합니다. 거기에 하태후가 열을 받아 정아를 가두라고 해서 호란이 막습니다. 그러자 정아는 “아무리 어른이라도 잘못한 것이 있다며 따라붙으면 안된다”며 “할머니 하태후가 호란이도 자신도 마음에 안드는 것을 안다”고 말합니다. 하 테후는 정아에 곤장 30대를 치라 하고 호란이 막아서며 어릴 때 고생하며 자라고 트고 급하다며 잘 가르치기 때문 정아를 사하여 준다고 말합니다. 그때, 자초가 들어와서, 호란 편에 서서, 호란이 쓰러지면, 호란을 안고 나가요. 하태후는 그 모습을 보고 분노를 깨운다.​​​​​

>

일부 사람들은 호란이 걱정돼서 하테후에게 “이제 그만 해달라”고 말하곤 했어요.호란은 자초가 날자 마자 괜찮아지면서, 정아에게 “이건 우리 둘이 나가봐야 하태후의 분노를 더 부추길 뿐”이라며 “모자간의 일은 모자가 서로 해결하도록 해야 한다. 그러면서, 할머니에게 버릇없이 굴었던 정아가 다시는 그러지 말았으면 좋겠다. ‘라고 합니다.​​​​

>

자초지종은 하태후에 가서 조국에 있을 때 매번 위험한 순간마다 호란이 함께 행해지고, 어머니가 생명을 준 것이라면, 호란은 영혼의 안식처라고 합니다. 하태후는 호란을 공격하는 것이 아니라 화양태후에게 보여주기 위한 것이라고 합니다. 일부도 그걸 알고 있다”며 “조정의 일은 내가 알아서 할 테니 신경쓰지 말라고 합니다. 하태후는 “앞으로 여자를 위해 실수하지말아라”며 “일부”는 어머니 앞에서는 그저 자신은 작은 아이일 뿐”이라고 미소를 짓습니다.​​​​

>

여불위는 성문 앞에서 가는 사람들에 의해 일제히 수색을 하는데, 그 모습을 바라보는 사도가 걸린 일주일 안에 범인을 잡지 못할까봐 걱정입니다.그때 선배와 부인의 잔치에 쓸 술과 물건을 실은 마차가 끊이지 않아 여불을 위한 마차를 수색해 보았지만 아무것도 찾지 못했습니다.그러나 이상한 낌새를 느낀 여블위이때 백영아가 여불위에 와서 “오늘이 자기 생일이다”라며 방시진만 같이 지내자고 얘기하고, 사도결은 자기가 샅샅이 수색할테니 여불위로 다녀오라고 합니다.​​​​

>

백영아는 여불위에게 토시를 선물하고 당신의 기분에 맞게 행동하는 사람이 된다.여불은 “우리는 맞지 않는 사람이다”라며 죽은 선왕의 말을 따를 필요 없이 재가를 하라고 합니다. 백영아는 자신을 사랑하지 않는 사람을 어떻게 사랑하느냐는 여자의 불이익한 말을 이해하지 못하고 평생 여자 불이위 옆에 있을 것이라고 말합니다. 그때 객석 속의 사람들이 여불위와 호란 그리고 정아에 대한 이상한 소문에 속삭입니다. 여불위는 사도결로 소문의 출처를 알게 합니다.​​​​

>

왕후는 사라와 산책을 하다가 성교와 정아가 싸우는 것을 목격합니다.성교가 활을 쏘며 놀고 있었는데 정아의 활이었군요. 존아가 자기 활이라고 해서 성교에서 빼내고 성교도 빼앗기지 못하게 해서 싸움이 났죠. 하태후는 정아를 혼내고 세자는 약하고 어린 동생에게 양보할 줄도 알아야 하는데 자비가 없다며 정아도 진나라의 적은 모두 약한데 우리는 왜 공격하느냐고 하태후의 말을 막게 합니다. 그러면서 정아는 활을 던져서 누군가가 자신의 것을 가지려고 한다면 다 이렇게 된다고 말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