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시 근고기맛집 이 알기

>

제주에 살아서 근육을 먹으러 잘 가지 않는다. 왜냐하면 비싼데 그 정가만큼 완전 맛있다는 가게가 별로 없으니까요. (극력 개인기준입니다) 그래도!! 가끔 맛이 너무 생각날 때가 있어! 제주에서 유명하다는 통닭집은 그냥 갔다 왔어. 그중 맛이 바뀌어 다시 안 간 곳도 있고, 여기처럼 우연히 알고 새로 다녀온 곳도 있다.제주시의 ‘현금품’이란 고깃집은 이도주공아파트 맞은편 길가에 있다.이도 초등학교 들어가기 전이긴 하네. 약점. 걸어서 이동 가능한 거리니까. 가깝다. 흑돼지가 맛있지만 고기를 잘 구우면 백돼지도 아주 맛있게 먹을수 있다.실제로 근고깃집에서 흑돼지보다는 그냥 백돼지.(거기서 거기라는 생각이 들어 흑돼지는 통과한다) 위 사진처럼 기본 장은 파채, 동치미, 양파지, 깻잎, 쌈무, 김치 같은 식으로 나온다.김치는..갓김치 같은 맛인데 시어서 파스;;;김치를 잘 안먹거나, 생마늘은 편마늘이 아니라 일반적인 육수가 나오는데 맛있어.​​​

>

구운 우리는 2명 딱 기본을 주문했기 때문에 그 자리에서 구워 주었습니다.많이 시킨 테이블은 다른 테이블에서 함께 구워서 조달하기도 했지만, 가게 안이니까… 홀에서 구석구석 한 곳과 다른 쪽에서도 고기를 굽는 곳이 있었습니다.동시다발적으로 고기를 구운다는 건 정말 좋은 것 같고 물론 고기는 굽는 사람에 따라 맛이 엄청나게 달라지니까… 요건 좀 주의하셔야 합니다.저희 테이블은 여자분이랑 젊은 남자분이 구워주셨는데 두분 다 너무 잘 구워졌어요.(그러나 다른 쪽이 타지 않은 것이 아니라 그 분은 이쪽의 담당이 아니었을 뿐! 그 분도 잘 구워지는 것 같아요!

먼저 고기를 올려서 먹기 좋은 크기로 자릅니다.이거..끊어본 사람들은 아마 알꺼야..엄청난.. 큰일이네요. 탄 고기를 자르는 것과 생물 고기를 자르는 것은 힘의 차이가 꽤 납니다. -_-..​​​​

>

그리고는 익을 때까지 계속 왔다 갔다 하면서 수시로 고기를 뒤졌다. ​​

이렇게 계속 듣고 듣고 듣고 하면 반복해서 탔다고 생각하면 알아달라고 하고.고기는 한 번만 뒤집는 거야! 라고 물었지만 NO! 계속 굴리면서 끓이면 안에 육즙이 가득! 잡혔습니다…..보아서 입에 침이 가득..

>

제일 먼저 구워진 고기를 한 장씩 접시에 올려주셨다. ᄒᄒ 제일 먼저 먹는 고기는 고기뿐~!! 먹어야 한다는 것.고기 자체의 달콤함과 고소함을 입안에서 제대로 느껴야 한다. 그리고 세상 부드러움 ★멍멍

>

두번째는 소금에만 감칠맛 나는 + 습= 나는 주로 소금에 살짝 찍어 먹는것을 좋아한다 그리고 싸서 먹는 것도 맛있고.​​​​

>

싸 먹기 전, 멜저 소스에 찍어 먹어봐!! 여기는 멜저 소스는 비릿하지도 않고 많이 짜지도 않아요.이렇게 빵빵 터트려서 빵빵 터트려서 먹을 수 있어요​​

이렇게 딱! 찍어서 톡톡 두드려주는 것도 맛있어요. #흐흐 1. 첫 번째 고기는 그냥 고기만 먹고 고기 자체의 맛을 느꼈습니다.두 번째 고기는 소금에 좀 찍어 먹어요. (소금이 고기안에 있는 감칠맛을 올려준다!) 세번째 고기는 메르조리에 찍어 먹습니다. 네번째 고기는 싸서 먹습니다. 다음에는 편한대로 돌아가면서 외우자. 이렇게 먹어야 맛있게 먹을 수 있고, 고기의 맛을 제대로 느낄 수 있다.​​

계속 왔다 갔다 하면서 고기를 구워 주는 동안 말없이 고기만 바라보고 있는 셈이다.​​​

>

그리고 잘 익어서 열심히 골라 먹기 시작했어요. 후후후

>

쌈은 이렇게 마늘도 넣어야 원래 맛. 마늘이 좀 맵지만 그 맛으로 먹으니까 ᄏᄏᄏ 좀 더 얇게 썰어줬으면 좋겠다고 생각했어(나는 얇은게 좋아. …)

고기 굽는 소리 ᄏᄏ 연탄구이집이라 좀 그 연탄가스 냄새가 나지만 고기가 훌륭해서~ 괜찮아!

>

기름진 부분도 사랑해 이게 인터넷 더 쫄깃쫄깃하고 맛있고. 쿠쿠쿠를 굉장히 잘 구우는데 가면 고기가 더 맛있게 느껴져요.왜냐면 씹을때 입안에서 육즙이 ー 터지면서 너무 부드러우니까 ᄏᄏᄏ

>

파의 빛깔을 좋아하지 않지만 한번 같이 먹어봤어요. (파 씹는 그 특유의 식감을 굉장히 싫어한다) 양념소스의 맛이 올라가지 않아서 고기와 함께 먹기도 좋았습니다.저는… 개인적으로 양파를 좋아해요. -_-​​​

>

김치찌개를 먹어봐야겠다.그래야 이 가게가 정말 맛있는지 알 수 있어요. 배가 고파서 주문한것도 있고..

그대로 먹어도 맛있지만 판 위에 얹어 조금 더 익혀 먹는다.​​​

>

그 동안 남은 고기 멜조리에 실컷 찍어 먹었어요.나이 들었나… 요즘 요멜젓을 좋아합니다.. 그리고 김치찌개에 있는 고기는… 혼또, 혼또, 혼또, 혼또 우사함!

반 정도 먹고 살기 때문에 특별히 보글보글 끓이고 있어요.거의 바닥까지 다 먹어치운다! 너무 배불리 잘 먹었습니다.​​​

>

어차피 나니와 나 둘만 먹을 건데 김치찌개 국물에 밥이 조금 쓰고 그 위에 김치찌개 안에 있는 김치와 고기를 올린다. 너무 맛있는데 너무 뜨거우니까 잘 식혀서 먹어야 해.맛있게 먹고왔어! (나니가 산거니까 더 맛있었어) (웃음)

제주시근육맛집醫형금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