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플루엔자 유행에 의사환자 꾸준 확인

독감 유행이 이어지면서 질병관리본부는 영유아 보육시설, 학교, 요양시설 등 집단시설과 가정 등에서 독감 예방을 위한 각별한 주의와 관심을 보이라고 당부했습니다. 11월 15일에 인플루엔자 유행주의보가 발령되었지만, 38°C 이상의 갑작스러운 발열과 함께 기침 또는 목의 통증을 보이는 인플루엔자 의사 환자는 계속 증가하고 있습니다. 특히 올해 독감 의사 환자는 집단생활을 하는 7~12세의 초·중·고등학생에서 가장 많이 발생합니다.

>

인플루엔자 바이러스 감시 결과, 2019~2020 절기 개시(2019년 9월 1일) 이후 첫 주까지(2020년 1월 4일) 합계 596건의 바이러스가 검출되었으며, 이 중 A(H1N1)pdm09는 430건(72.1%), A(H3N2)는 147건(24.7%)에서 B(Victoria)는 19건(3.2%)이었다.ek. 검출된 인플루엔자 바이러스는 오셀타미빌계 항바이러스제(타미플루 캡슐 등 경구 투여용 항바이러스제)에 내성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질병관리본부는 독감 감염 예방 및 확산 방지를 위해 미접종자는 가능한 한 빨리 독감 예방접종을 받을 것을 권고했다. 특히 독감에 걸리면 합병증이 있는 임신부나 다른 연령대보다 상대적으로 접종률이 낮은 1012세 어린이는 봄까지 유행이 지속되므로 아직 접종하지 않았다면 지금이라도 예방접종을 완료할 것을 당부했다. 65세 이상 노인, 임산부, 소아, 면역저하자 등 고위험군 환자는 유행주의보를 발령할 경우 독감 검사 없이 항바이러스제 요양급여가 인정되므로 38°C 이상 발열과 기침 또는 인후통 등 독감이 의심될 경우 가까운 의료기관에서 신속히 진료를 받아야 한다.독감 예방을 위해서는 예방접종과 손씻기, 기침예절 실천 등 개인위생수칙을 준수하는 것이 중요하다. 독감 예방을 위해 반드시 지켜야 할 개인위생규칙은 다음과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