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가을 관객들 매혹한 할 확인

눈이 호각으로 그레이트 합니다. 9월 초 공개된 그것의 빌 스카스가드부터 추석 극장가를 장식한 킹스맨:골든 서클의 탈론 에저튼까지, 그야말로 매력 대연회입니다. 올가을 관객을 사로잡은 할리우드의 20대 남성 엔터테이너를 소개합니다.

빌 스카스가드(1990.08.09)

>

역시 스카스가드 가문답다. 빌 스카스가드는 이케아 이후 스웨덴의 최고 수출품으로 불리는 스카스가드 가문의 막내아들인 것으로 알려졌다. 빌의 아버지는 스웨덴의 대표 배우 스텔란 스카스가드라고 한다. 캐리비안의 해적 시리즈에서는 윌 터너(올랜도 블룸)의 아버지 빌 터너 역, 토르와 어벤져스 시리즈에서는 에릭 셀빅 박사 역을 맡아 인상적인 연기를 펼치기도 했다고 한다.

>

맏형 알렉산더 스카스가드는 레전드 오브 타잔의 타잔 역으로 얼굴이 알려진 배우입니다. 두 번째 구스타프 스카스가드는 유럽과 할리우드를 오가며 활약 중입니다. 배우 옆에 배우 집에서 자란 빌 스카스가드도 다섯 살 어린 나이에 아역으로 연기를 시작했습니다.

>

빌 스카스가드는 아버지의 연기력뿐 아니라 훤칠한 키도 닮았다. 191cm의 장신 빌 스카스가드는 드라마 <ヘ록 글러브>에서 뱀파이어 역을 맡아 퇴폐미를 발산했습니다. 드라마가 빌딩 영상 화보집이라는 농담이 나올 정도로 치명적인 비주얼로 시청자를 사로잡았다.

>

최근 공개된 그것(2017)에서는 페니와이즈 역을 맡아 찢어진 입과 이마가 얼굴의 절반을 차지하는 무서운 광대 분장을 한 채 등장했습니다. 아쉽게도 잘생긴 외모는 감춰졌지만 피의 피에로(1990)의 기존 페니와이즈와는 또 다른 공포를 만들어 내며 새로운 도전에 성공했습니다.

>

완전한 그의 얼굴이 나온 영화를 보고싶다면 <아토믹 블론드>를 추천합니다. MI6 요원 로레인(샤를리즈 테론)의 정보원 메르켈을 맡아 많지 않은 분량에도 불구하고 존재감을 분명히 드러냈습니다.

<베이비 드라이버> 앤셀 에르고트(1994.03.14)

>

평론가와 관객들을 사로잡은 영화 <베이비 드라이버>의 ‘비앤비(B-A-B-Z, Baby)’ 베이비 역을 맡아 앤셀 에르고트의 인기가 급부상했습니다. 앤셀 에르고트의 매력을 재확인한 관객이라면 지금의 인기는 놀라지 않을 것입니다.

>

존 그린의 소설 “The Fault In Our Stars”를 원작으로 하는<안녕 헤이젤>. 셰일린 우드리는 말기 암환자 헤이즐 역을, 앤셀 에르고트는 유쾌하고 매력적인 순정남 아가스터스 역으로 호흡을 맞췄습니다. 전작 다이버전트 시리즈에서 오랫동안 남매로 함께한 만큼 호흡을 잘 맞췄다고 합니다.

>

안셀 에르고트의 가장 큰 매력은 백만 달러의 미소입니다. 유치하지만 이 표현이 가장 적절하다고 생각해요. 특히 두 개의 송곳니가 드러나면 아무런 의심 없이 무장해제가 됩니다. (<베이비 드라이버>에 안셀 엘곳트가 웃는 장면이 5분만 더 있었다면, 별점 5개 만점을 주었을 것 중 한 명)

>

앤셀 에르고트는 현재 앤솔로(Ansolo)라는 이름의 DJ로 활동 중입니다. 연기부터 음악까지 이렇게 다재다능한 건 당연한 것 같아요.

>

그는 전설적인 패션 사진가 아서 에르고트와 오페라 연출가 어머니(Grethe Barrett Holby) 사이에서 태어났다. 첫째 아이 소피 에르고트는 사진작가로, 둘째 아이 워런 에르고트는 영화제작자로 활동하고 있다.

>

현재 안셀 에르고트는 고등학교 시절부터 알고 지낸 발레리나 비올레타와 연애 중입니다. 개인 메일 계정으로 꿀이 떨어지는 일상과 장난기 가득한 개구 모습도 자주 업로드하고 있습니다. 차기작은 탈론·에저튼과 공동 출연한 실화를 기초로 한 범죄 드라마 “빌리어네어 보이즈 클럽”입니다.

킹스맨:골든 서클 탈론 에저턴(1989.11.10)

>

국내 두꺼운 팬층을 형성했던 <킹스맨:시크릿 에이전트>가 속편으로 돌아왔습니다. 더욱 강력해진 불법행위 조직 골든서클만큼 에그시(탈론 에더턴)도 낯선 사이에 더욱 신사다워졌다고 합니다. 하지만 여전히 거리의 소년이었던 엑시의 모습은 존재합니다. 거기가 해리 하트(콜린 퍼스)의 개런티 해드와는 또 다른 엑시 표 개런티 해드의 매력입니다.

>

탈론 에저턴도 무명연예인에서 단숨에 할리우드 라이징 탤런트로 떠올랐지만 아직 가족이나 친구들과 가까이 있는 게 좋은 내 나이 또래의 청년이기도 하다.

>

런던 리버풀 카디프 글래스고 등 영국의 다양한 사투리와 미국식 영어를 소화할 수 있는 탤런 에저턴은 웨일스 출신 연예인이다. 원래 이름은 타란~타란 에저턴(Taran Egerton)이 될 뻔했으나, 타란의 어머니 실수로 타론(Taron)이 됐다. 웨일스어로 타란(Taran)은 천둥이라는 뜻이다. 정작 탈론 에저턴은 특별해진 이름이라 좋아한다.

>

>

킹스맨 시리즈의 콜린 퍼스, 레전드의 톰 하디, 독수리 에디의 휴 잭맨 등 탈론 에저턴의 필모그래피에는 특히 브로맨스가 보였습니다. 차기작은 빌리어네어보이즈 클럽, 로빈후드: 오리진, 로켓맨으로 쉬지 않고 관객들과 만날 준비중입니다.

>

특히 뮤지컬 영화 로켓맨에서는 킹스맨:골든 서클에서 (잠깐이지만) 호흡을 맞춘 엘튼 존의 젊은 시절을 맡아 노래 실력을 선보일 예정입니다.

봉은진/<씨네21>디지털미디어팀 에디터 즐거우셨나요? 아래의 배너를 눌러 네이버 영화를 설정하면 영화 이야기, 시사회 이벤트 등이 가득한 손바닥 영화 매거진을 구독할 수 있다고 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