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은 먹고 다니냐’ 양준혁, ‘미투 논란 정보

>

야구 선수 출신의 탤런트, 양준혁이 교제 사실을 처음으로 제공했습니다.27일 방송된 SBS 플러스 ‘김수미의 밥은?’에는 한국 야구의 레전드 양준혁과 가수 김완성이 출연했습니다.이날 김수미는 국밥집을 찾은 양준혁 씨를 보자마자 “이렇게 순수해 보이는 이 남자에게 고민이 있다”며 특별한 ‘촉’ 레이더를 가동했습니다. 이에 대해 양준혁은 “조금 있는 것 같다”며 조심스럽게 대처했습니다. 지난해 불거진 미투 논란에 대해 양준혁은 안 좋은 방법으로 여자들이 댓글을 달아서 난리가 났어요. 내 인생이 끝날 줄 알았다며 당시 심경을 털어놓았다.김수미 씨는 “헤어진 여자가 그런 글을 남기면 충격”이라고 말했습니다. 양준혁은 나는 술을 마시고 실수하지 않는다며 의혹을 적극 부인했습니다. 그러면서 당시 정면 돌파를 선택했습니다. 모든 걸 다 얘기했어요. 처음에는 그 여자를 좋은 의미로 만나면서 잠깐 떨어지기 시작했는데 그렇게 나왔다고 설명했어요. 이어 그는 명예훼손으로 소송을 냈으며 재판이 아직 진행 중이라고 덧붙였다. 양준혁은 야구를 하게 된 계기도 털어놓았다. 양준혁은 11세 때부터 야구를 시작했습니다. 또 우리 가족이 모두 야구를 하는 가족이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습니다.김수미는 “가난한 아이들이 운동을 시작하지 않았는가. “밥을 먹으려고 했다”라고 하는 사람이 많습니다만”라고 신중하게 질문했습니다. 양준혁은 제 아버지가 장사를 하다 불이 세 번 났어요. 엄마는 해 본적이 없습니다. 가정부, 직물공장, 시장에서 단무지도 팝니다. 그래서 어머니는 제가 야구를 그만두길 원하셨어요. 그래서 제가 어머니와 이야기를 했어요. “내가 구걸이라도 할테니 좀 시켜 줘”라고 7살 때 말했어요. 그래서 어머니가 얘 야구하는 놈이구나라고 생각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습니다.양준혁은 야구로 집을 다시 지어야겠다고 생각했어요. 그 생각을 했을 당시에는 프로야구도 없었습니다. 그 후 프로가 생겨서 계약금으로 1억을 받았어요. 수표로 받자마자 부모님께 드렸어요. 부모님 소원이 집을 갖는 게 꿈이어서 당장 땅을 좀 사서 집을 지었다”며 효도를 표했습니다.이때 한 번 더 감이 발동한 김수미는 지금 여자가 있겠죠?라고 기습 질문해 양준혁을 당황시켰습니다. 어색하게 웃던 양준혁은 작가에게도 말을 안 했어요. 한 번도 얘기한 적이 없는데 (회장) 눈 보면 거짓말 안 한다며 열애 중임을 시인했습니다. 김수미는 또 올 연말에 결혼을 사주했습니다. 양준혁은 올해 안에 최선을 다해 결혼을 하려고 노력합니다. 일단 장소는 정해놨다고 말했습니다. 김수미는 야구장에서 하라고 추천했고, 양준혁은 선생님 대단하다며 놀라는 모습을 보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