떡볶이 황금레 구경해요

>

양념을 진하게 익힌 떡볶이도 맛있지만, 저는 개인적으로 숟가락으로 국물과 떡과 떡과 함께 떠먹는 국특 연예인의 일을 더 좋아합니다.집에서 떡볶이 만들기 정말 오랜만에 해봤어요. 요즘은 시판제품도 잘 팔려서 브랜드별로 하나씩 사서 맛보는 것만으로도 굉장히 시간이 걸릴 것 같아요 ㅎㅎ 한동안 유목민처럼 이것저것 사먹어봤는데 (덕후라서) 아래는 오랜만에 아이들과 함께 먹을겸 잔뜩 만들어 봤어요.​​​

>

색깔이… 특별하죠?빨간 것도 아니고, 그렇다고 검은 것도 아니지만… 간장도 아니고 풋고추 사들인 것도 아니고, 지금은 볶은 춘장을 조금 더 해보면 색이 붉어지면서도 새카맣게 변하네요.맛은 조금만 넣은 것이 춘장의 맛이 강한 것은 아닙니다.그런데 좀 특이한 게 중독적으로 떠먹게 됐어요.계란 껍질만 더 깨끗하게 벗겼으면 좋았을텐데.(TT 요즘 계란반찬 만든다고 많이 삶았는데 껍질을 벗기고 계속 실패하고 있어요. 반숙은 특히…아직도 더 연습하고 갈고 닦아야 할 초보 주부네요. 이번에는 완숙도 저렇게 해놨으니까…굉장히… 삶기 전 하루 전부터 계란을 실온에 놓고 삶으려고요 wwww

>

​​​

>

떡은 제가 밀떡을 너무 좋아해서, 제가 좋아하는 길이와 굵기가 이 정도 되거든요. 한 봉지 거물을 샀더니 900g이었어요. 약 1/3봉지만 담았습니다.풀어주면 미지근한 물에 짐을 넣어두겠습니다.

>

오늘 소스에 넣는 춘장의 일반 춘장 한 봉지를 구입해서 볶은 후, 통에 넣어두었다가 먹을 수 있는 만큼 꺼냅니다.떡볶이를 좋아한다면 양념장을 넉넉하게 만들어 놓고 만들 때마다 풀어서 사용하면 됩니다.그 김에 저도 대량생산을 해놓아야죠. ​​​

>

어묵은 한 봉지에 딱 4장 들어 있는 거예요. 매번 한두장 남겨놓고 굴리고 나서 처리하던데요? 오늘은 그냥 4장 다 넣도록 하겠습니다.먹기 좋은 크기로 잘라주세요. 사실 저는 곱빼기로 먹는 것을 열렬히 좋아하지만 어묵을 2등분하거나 3등분 정도로 하지 않고 통째로 한 장 다 넣거나, 근데 꼴불견일 것 같아서 이렇게 껐습니다. 오늘 빠진 사진이 많아요. 대파도 반대 분량 비스듬히 썰어 준비해 둡니다.​​​

>

그럼 양념장을 한번 만들어 볼까요? 저는 오늘 고추를 촘촘한 고추와 굵은 고추를 섞어서 썼어요 예쁜게 없다면 한 종류로 쓰셔도 됩니다. 고추 양은 총 3스푼 매운 고추장도 1스푼 넣고 사진에는 없지만 진한 간장도 1~2스푼 정도 넣습니다. 처음부터 양을 많이 넣어서 짜면 답이 없기 때문에 기본으로 넣지만, 마지막에 맛을 보고 추가하시면 됩니다.​​​

>

>

설탕 1스푼과 올리고당 1스푼, 춘장은 반 정도만 넣고 맛술과 소금 조금 그리고 물은 촉촉하게 섞기 위해서 넣는 것입니다. 양은 중요하지 않아요. 부드럽게 섞을 정도로만 넣어주세요.​​​

>

이렇게 해서 약 3인분의 떡볶이, 황금 레시피, 양념장이 완성되었습니다. 2배나 3배로 양을 넉넉하게 해두면 나중에 만들어 먹을 때 편리할 것입니다.​​​

>

냄비와 팬에 물 3컵을 붓습니다.멸치나 다시마 국물을 사용하면 더 맛있습니다만, 저는 오늘 파스물만으로 만들겠습니다. 여기에 미리 비벼둔 양념장을 풀어낸 뒤 그릇에 부착된 양념까지 국물을 넣고 버무려 풀었습니다.​​​

>

양념이 끓으면 어묵을 모두 넣고 중불로 낮추어 약 5분간 끓입니다.물을 사용했기 때문에 어묵을 넣고 푹 삶아 맛을 내기 때문입니다. ​​​

>

보글보글 끓여서 어묵에 양념이 어느 정도 스며들면

>

떡이랑 대파 썰은 것도 같이 넣고 끓여주세요.​​​

>

전체적으로 배가 골고루 나오고 떡이 충분히 익도록 끓였다면

>

마지막으로 삶은 계란을 넣고 한 번 더 끓여서 참깨를 살짝 뿌려주시면 떡볶이, 황금레시피, 쿠클 버전이 완성됩니다.스프를 여기서 조금 더 끓이고 싶으면 더 끓여도 되고 앞에 마지막 맛을 보면 조금 더 달았으면 해서 올리고당을 추가로 넣었습니다.기호에 맞게 그때 간을 맞춰서 조리하면 돼요 ​​​

​​​

>

얼른 사진을 찍어먹자며~미리 참치마요동을 만들어서 대기시켜놓은상태라 아이들이 빨리 먹고싶다고 외칩니다.​​​

>

밀가루이므로 양념이 특별히 맛있게 스며들어 오뎅도 오래 끓여서 처음에는 부풀어 있었지만, 끓는 후 사진을 찍을 때는 원래 모습으로 돌려놓은 국물에 어묵의 감칠맛이 배어 맛있어서 오늘은 시간이 없어서 국물을 못 냈습니다만, 이번에는 꼭 멸치 국물로 더 맛있게 먹으려고 했다고 합니다.^^​​​

>

맛이 쏙 뺀 통통한 밀떡~스프와 함께 먹으니 끝도 없이 들어가는 맛이었어요.나는 떡볶이… 남편은 어묵밥… 아들도 이거 별로 맵지 않다고 잘 먹어주고… 오랜만에 엄마가 떡볶이를 만들어 주셨는데 엄지손가락을 세워줬으니 당분간은 시판 소스보다는 집에서 직접 만들어줘야지. 떡볶이 황금 레시피라고 할 수 있습니다.주말에 아이 간식이나 간단한 요리로 무엇을 할지 고민되시면 주저하지 마시고 떡볶이를 고르세요!진짜 요건 언제 먹어도 맛있는 메뉴로 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