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원티드 멤버 볼까요

서재호는 1981년 11월 16일 서울에서 태어났다. 서울 잠신고등학교를 거쳐 경원대 건축학과를 졸업했다. 2002년 하동균·전상환·이정과 함께 그룹 ‘세븐 데이즈'(7 Dayz)를 결성해 활동했다. 이듬해인 2003년 ‘이정’이 솔로로 전향하자 2004년 나머지 멤버들이 ‘원티드'(WANTED)로 그룹명을 바꿔 활동했다. 그해 6월 1집 앨범 라이크 더 퍼스트(Like The First)를 발매했고 발자크 잊어줘 등 호소력 강한 발라드로 인기를 끌었다. 하지만 음반을 낸 지 두 달 만에 큰 위기를 맞는다.

>

2004년 8월 10일, 원티드는 부산 해운대에서 열린 케이블TV 음악채널 M.net 제공방송에 출연했다고 합니다. 공연 후에는 다음 공연 예정지인 강원도 강릉 경포대로 출발했다고 합니다. 그들이 탄 카니발에는 멤버와 매니저 등 6명이 타고 있었다고 합니다. 지난 8월 11일 오후 2시 50분쯤 경북 영주시 풍기읍 수철리 중앙고속도로 상행선 부산기점 234.6km 지점에서 불상사가 발생했다고 합니다. 1차로를 달리던 카니발 승용차가 앞서 4.5톤 화물차와 추돌한 뒤 갓길 가드레일과 충돌했다고 합니다. 차량은 심하게 파손되었다고 합니다. 이 사고로 서재호가 그 자리에서 죽었습니다. 같은 멤버인 김재석(26) 하동균(24)과 코디네이터 구아무개 씨(여삼20)가 중경상을 입고 영주기독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다고 합니다. 경찰 조사 결과 카니발 운전사 신아무개(23) 씨가 졸음운전을 하다 앞차와 추돌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

같은 시간 중앙 고속도로의 풍기 IC 부근에서도 에스페로 승용차와 댄스 그룹 동방신기의 멤버가 타고 있던 쉐보레반이 부딪쳤습니다. 이 사고로 에스페로 운전자가 사망했고 그의 일가와 동방신기 회원 등 10여 명이 중경상을 입고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습니다. 동방신기도 원티드 부산 공연에 출연했다가 사고가 났어요. 모두 바쁜 공연 일정에 따른 무리한 운행이 화근이었습니다. 서재호는 꽃을 제대로 피우지도 못하고 23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났습니다. 그의 시신은 경기도 고양시 청아공원에 안치되었습니다. 이 사고로 인해 원티드도 가장 큰 위기를 맞았습니다. 첫 단독 콘서트를 마친 뒤 사흘 뒤 사고가 발생했고, 멤버 4명이 함께 참여한 앨범도 1집뿐이었습니다. 사고 후 멤버들은 충격에 휩싸여 잠시 활동을 중단했습니다. 3년의 휴식 기간이 끝난 2007년, 원티드는 “이정”이 객원 멤버로 합류해, 2번째 앨범 “세븐 데이즈 앤 원티드”(7days & Wanted)를 발매하고 활동을 재개했습니다. 2012년에는 다시 3인조로 복귀해 3집 ‘빈티지(Vintage)’를 발매했습니다. 새 앨범 수록곡 중 눈뜨고 볼 수 없다는 곡에는 가수 아이유가 코러스로 참여했습니다. 놀라운 것은 중학교 때 아이유의 목소리였다는 것입니다. 아이유는 연습생 시절 원티드 멤버인 하동균과 인연을 맺었고, 이를 계기로 데뷔 전 이 곡에 코러스로 참여했습니다. 원티드는 정규 3집 발매에 앞서 노출곡 라이크 유(Like You)를 냈는데 노출 직후 연락음악 차트 1위에 오르며 그동안의 공백 못지않은 저력을 보여줬습니다.

>

하지만 그 후 오랫동안 활동이 뜸했다고 한다. 우여곡절 끝에 지난해 11월 13일 안내음원 사이트를 통해 새 디지털 싱글 외로운 이들을 위한 노래를 발표했다고 한다. 3집을 낸 지 7년 10개월 만이라고 한다. 교통사고 이후 험난한 길을 걸어왔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