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광·경제벨트로 묶인 남해안권 10년 발전 ..

>

남해안 지역을 해양관광벨트화하고 광역경제권으로 통합해 환황해·환태평양의 중심지로 도약시키는 10년 장기발전계획이 확정됐다.남해안의 관광산업을 활성화하고 조선 화학 철강 등 기존 주력산업을 고부가가치 산업으로 전환해 산업경쟁력을 확보하는 한편 교통과 자연, 전통문화자원 등 지역간 연계협력을 강화하는 것이 핵심 내용이다.국토교통부는 지난달 제21차 국토정책위원회에서 2030년까지 장기적인 발전방향을 제시하는 ‘남해안권 발전 종합계획 변경안’을 심의·의결했다고 30일 밝혔다.정부와 지자체는 2030년까지 민자를 포함해 20조5495억원을 투입할 예정이며 이로 인한 생산유발효과 45조7192억원, 부가가치유발효과 15조591억원, 28만6137명의 고용창출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이번에 확정된 남해안권 발전종합계획은 2010년 5월 수립한 계획을 변경하고 2030년까지 향후 10년간 남해안권 발전정책에 대한 새로운 비전과 목표를 제시했다.종합계획은 ‘상생과 번영의 남해안 공동체’를 비전으로 ‘동북아 5위 경제권으로 도약’, ‘새로운 국토 성장축 형성’, ‘2시간 대통합 생활권 달성’의 3대 목표를 담고 있다.​

>

이것에 의해, 지역내 총생산(GRDP)는 2030년에 315조원, 2017년(185조원)에 비해 70.3%증가하고, 관광지의 방문자수는 같은 기간 214.4%증가한 2182만 5000명으로 증가할 전망입니다. 반면 삼림면적률은 60.4%로 그대로 유지하고, 보호지역 비율은 15%로 기존보다 5%포인트가 증가했습니다.계획에 따르면 남해안의 우수한 자연경관 등을 활용한 섬 관광, 역사·문화 자원을 기반으로 한 관광지대 육성, 폐교 등 유휴시설을 활용한 관광명소화, 통합관광 브랜드 개발·홍보 등이 추진되고 있습니다.또 마리나 조성·해양레저스포츠 등 해양레저관광 활성화, 관광·휴양·레저 기능을 갖춘 복합형 패키지 공간 조성 등을 통한 고부가가치 해양관광산업을 육성하는 방안도 포함됐다. 섬진강 양안의 우수한 자연 및 전통문화자원의 적극적인 활용으로 광역관광 네트워크 구축을 통해 지역관광의 경쟁력을 강화할 예정입니다.기존의 주력 산업은 드론(무인기), 첨단 신소재 산업, 액화천연가스(LNG) 벙커링 클러스터 등 환경 친화적인 해양 산업으로 대체되었습니다.새로운 해운·물류환경에 맞춰 스마트 물류단지 조성 등 글로벌 항만·물류거점을 조성하는 한편, 광역도로, 철도망, 남해안권 국도·고속도로 개설 등 교통연계망을 지속적으로 확충해 나갈 계획입니다.이병훈 국교부 동서남해안 및 내륙권 발전기획단 기획관은 “남해안권이 대한민국의 새로운 국토 성장 축으로 자리매김하기를 기대한다”며 “해당 지자체와의 협업을 통해 관광 여건 및 신기술 발전에 대응하고 새로운 과제를 지속적으로 발굴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박윤예 기자] https://n.news.naver.com/mnews/article/009/0004605454?sid=101

https://blog.naver.com/md486012?Redirect=Log&logNo=221412765421&from=postView

토지투자정보: 송장 010-8674-0403 카카오톡 안녕 open.kakao.com/o/s3cHjaib

태그: